목회칼럼

게시물 검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 예수를 닮기 원함이라

    • 관리자 (holy)
    • 2021-01-15
    • hit321
    • vote0
    • 112.170.104.120

    이 땅에서 사는 동안 복음의 본질은 주님을 닮아 가는 것입니다. 주님을 닮아 갈 때 우리의 삶 속에서는 그리스도의 향기가 나는 것이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리스도의 향기’라는 단어를 참 좋아합니다. 사도 바울이 우리 성도들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우리는 구원 받는 자들에게나 망하는 자들에게나 하나님 앞에서 그리스도의 향기니(고후 2장 15절)” 좋은 향기가 나는 사람은 참 기억에 오래 남죠. 예수님의 향기는 어떠할까요?

    사실 제 이름도 성훈(거룩 성(聖)자에 좋은 향기 훈(薰)자)를 사용합니다. 세상에서 ‘거룩한 향기’가 되라는 집안 어르신들의 마음을 담아 지어졌습니다. 그래서 늘 나에게 그리스도의 향기가 나기를 바라면서 점검하기도 합니다.

    새해가 되어, 제 사무실에도 우리 성도님들이 찾아올 때 좋은 향기로 마음이 평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방향제를 놓으면서 또 생각해 봅니다. 나는 늘 그리스도의 향기인가? 누구든지 좋은 향기를 맡으면 그 향기의 시작점을 찾아보곤 합니다. 좋은 향기란 참 신기한 것 같습니다. 기분도 좋고 마음도 평안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새해를 시작하자마자 여러 가지로 마음이 불편합니다.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향기로 살아가야 할 믿음의 사람들이 가장 기본도 지키지 못하고, 선교 단체라고 하는 공동체는 세상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주님의 향기는 우리의 노력으로 내는 게 아니라, 그리스도의 능력이 임하면서 덧입히는 거라는 생각이 더 강하게 듭니다.

    예수님을 더 닮기 원하는 사람들이 모이면 향기 나는 공동체가 되고, 이런 공동체가 이 세상에 가득해지면 주님의 능력과 통치를 보여 줄 수 있겠지! 라는 생각과 함께 찬송가 452장의 가사들을 머릿속에 떠올리며 불러봅니다.

    ‘내 모든 소원 기도의 제목 예수님 닮기 원함이라 예수님 형상 나 입기 위해 세상의 보화 아끼잖네 예수님 닮기 나 원하네 날 구원하신 예수님을 내 마음 속에 지금 곧 오사 주님의 형상 인치소서’

    주님을 더 닮아가고 주님의 향기가 되는 일이 우리의 소원이 되기를 기도하며, 주님께 더 달려가는 새해가 되게 하소서 기도하면서 다시 일어섭니다. 

     
     
    게시글 공유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
  • 함께함의 기쁨

    • 관리자 (holy)
    • 2021-01-09
    • hit232
    • vote1
    • 112.170.104.120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2021년 새해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여전히 코로나 19의 위력(?)으로 말미암아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준비해 드리고 있습니다. 지난 한 주간은 전교인이 함께하는 특별 새벽기도회를 은혜중에 잘 마쳤습니다. 예배당에서 모이지는 못했지만, 사모하는 마음으로 영상예배에 참여해 주셔서 참여 조회 수가 많은 것을 보며, 함께 하시는 성도님들의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정말 2021년에는 불꽃가족들이 주님이 주시는 권능의 빛줄기를 붙잡고 주님과 함께함의 기쁨으로 모든 것을 잘 이겨나가는 한 해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그리고 연말 연초 모두 이렇게 시간이 지나가게 됨에 따라 우리 동역자들(교구목사, 교구장, 지역장)께서 교회의 새해 달력과 간단한 선물을 들고 교회 어르신들 가정의 문 앞으로 찾아가는 ‘문 앞 심방’을 통해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체가 되어 함께 해주시는 동역자들이 계셔서 너무 힘이 되고 좋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안타까운 시간들 속에서 너무나 보고 싶은 성도들, 그리고 차세대 사역부의 해맑은 눈망울들이 너무나 그립고 그립습니다. 만나서 함께 할 수 있을 때 더 충실하게 사랑하면서 지낼 걸 하는 후회도 생깁니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영국의 토마스 칼라일의 {오늘을 사랑하라}라는 시가 있습니다.

    “어제는 이미 과거 속에 묻혀 있고 미래는 아직 오지 않은 날이라네 

    우리가 살고있는 날은 바로 오늘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날은, 오늘 
    우리가 소유할 수 있는 날은 오늘 뿐 오늘을 사랑하라 
    오늘에 정성을 쏟아라 오늘 만나는 사람을 따뜻하게 대하라 
    오늘은 영원 속의 오늘, 오늘처럼 중요한 날도 없다
    오늘처럼 중요한 시간도 없다 오늘을 사랑하라”

    그러고 보니, 시간은 하나님이 주신 가장 귀한 선물입니다. 신앙적으로 볼 때, 내일은 우리에게 속하지 않은 하나님께 속한 시간입니다. 오늘 함께함의 기쁨을 누리면서 뱀의 지혜와 비둘기의 순결함과 아름다운 신앙의 열매를 맛보며 후회하지 않는 시간을 보내야겠다는 다짐으로 성도님들의 얼굴을 마음속에 띄어 봅니다.

     
    게시글 공유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
  • 주님이 주신 2021년도 살아가기

    • 관리자 (holy)
    • 2020-12-31
    • hit352
    • vote1
    • 112.170.104.120

    주님의 은혜 안에서 새해 2021년도를 맞이하였습니다. 우리 사랑하는 불꽃교회 성도님들을 먼저 축복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시간입니다. 은혜와 평강 가운데 주님과 동행하는 기쁨이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저는 한 날의 새벽을 깨울 때에도 살게 하신 하나님 앞에 감사함을 올려드리며 시작합니다. 올 한 해 신년 벽두를 시작하면서도 이 한 해를 맞이하게 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뜻을 생각해 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예레미야 29장 11절 말씀에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생각은 사랑하는 주의 자녀들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시는 것입니다. 주님이 길이 되십니다. 염려할 것 없습니다. 우리는 주님이 생각하시는 주의 사람이 되기만 하면 됩니다. 주의 사람은 주님의 뜻 안에 있는 사람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뜻도 아주 분명합니다. 데살로니가전서 5장 16절 이하의 말씀을 보면,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라고 알려 주셨습니다. 그러니 이제 우리에게 허락하신 2021년도를 살아가는 방법은 정해졌습니다.

    어떻게 살까요? 환경과 형편 때문에 주눅 들거나 원망하고 포기하지 말고, 항상 기뻐하면서 삽시다. 기쁨은 전염됩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전파 속도보다 훨씬 빠릅니다. 나의 기쁨이 너의 기쁨이 되고, 당신의 기쁨이 우리의 기쁨이 되도록 살아갑시다. 그리고 쉬지 말고 기도합시다. ‘나의 영혼아 잠잠히 하나님만 바라라’라는 다윗의 기도처럼, 오직 하나님만 기대하고, 구원과 소망과 영광이 주께로부터 나오는 것임을 기억하고 기도하면서, 주님과 영적인 교통을 이루며 삽시다. 마지막으로 모든 일에 감사하면서 삽시다. 따져보고 감사하지 말고, 모든 일에 감사하면서 산다면, 그 감사위에 하나님의 더 큰 은총이 임할 것입니다.

     
    게시글 공유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
  • 2021년 담임목사님 신년 인사

    • 관리자 (holy)
    • 2020-12-30
    • hit918
    • vote0
    • 112.170.104.120
    게시글 공유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
  • 2020년 송년주일을 맞으며

    • 관리자 (holy)
    • 2020-12-26
    • hit432
    • vote2
    • 112.170.104.120

    성탄절을 지나 이제 2020년도를 보내는 송년주일을 맞이합니다.

    어떤 말로도 쉽게 표현할 수 없는 감정들이 교차하는 시간들입니다. 여전히 불투명하고, 힘든 시간들이지만, 그러기에 더 믿음으로 주님을 바라보며 잠잠히 하나님의 하시는 일들을 기대하면서 기다려 봅니다. 그 고난의 시간이 지나면 하나님은 우리를 더 깊어지게 하시고, 온전하도록 주님의 마음으로 채우실 것입니다. 이렇게 바꿀 수 없는 상황과 시간들을 지날 때 우리 믿음의 성도들은 주님의 말씀과 기도로 우리 안의 속사람을 강건케 만드는 것이 참 중요합니다.

    야고보 사도가 말한 대로 ‘인내를 온전히 이루라 이는 너희로 온전하고 구비하여 부족함이 없게 하려 함이라’(약1:4) 믿음은 인내하면서 주님의 일하심을 기대하는 것입니다.

    이제 2021년 신축년 새해가 곧 밝아올 것입니다. 다시금 겸손하게 주님이 주시는 권능의 빛줄기를 기대합니다.

    어려운 때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종이었던 다윗은 주님의 마음을 헤아려 보며 ‘주밖에는 나의 구원이 없다’고 고백했습니다. 아마 요즘 우리의 고백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정말 주님밖에는 우리에게 구원이 없습니다. 주님이 온전하게 하셔야 하고, 주님이 생명의 빛을 비추어 주셔야 합니다. 그래야 사는 것입니다. 비대면 시간 속에서도 영이신 하나님과의 대면은 깊어져야 우리가 삽니다. 말씀과 기도에 소홀해지지 않도록 늘 깨어 있으시길 바랍니다.

    이런 시간 속에서도 참 감사한 것은 온라인 매체를 통하여 모든 예배가 진행되어 어디서든지 참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도 달리 생각하면 큰 은혜요 축복이라 할 수 있습니다. 꼭 잘 활용하시고, 말씀을 듣고 묵상하면서 넉넉하게 이길 힘을 얻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혼자 있는 시간이 많은 이때에 기도하면서, 관계된 이들을 떠올리며 이름을 불러가면서 주님의 이름으로 은혜가 임하기를 축복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복케 하시는 사랑의 하나님은 반드시 새로운 은혜의 날을 우리에게 허락하실 것입니다. 우리 주님은 길이 되시고, 진리가 되시고, 생명이 되시기 때문입니다. 할렐루야! 여호와 닛시!

     
    게시글 공유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